원칙대로라는 말은 이전엔 이해하지 못했다.

일하는데 편하게 해주면 퍼포먼스가 올라가겠지 라는 생각을 했었다.


요즘은 그 원칙이라는게 참 중요하다는걸 깨닫고 있다.

좋을 때는 그 원칙이 있든 없든지 간에 상관이 없지만 안좋을 땐 

바로 잡을 수 있는 기준이 되는 것이 원칙이다.


원칙 안에서 풀어줄 건 풀어주고, 원칙이 벗어나면

단호하게 이야기 해야 되는것이 중요한 것 같다.

팀을 이끌면서 가장 중요한 것이 개인적으로 공유라고 생각한다.

서로가 신뢰가 있고, 공유가 제대로 되어야 제대로 팀이 굴러간다고 생각한다.

이제 처음 경험해본 리더라는 직책


느낀점도 많고, 개선해야될것 도 많은 한해였던 것 같다.


팀원이었을 때의 나는 마음에 들지 않는 팀원과 말할 필요가 없었으며, 공유할 필요가 없었다.

솔직히 이땐 제대로 된 팀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리더였을 때 나는 이러면 되지 않는다는 걸 배웠다.

마음에 들든, 들지 않든 어떻게든 이끌고 가야 되는 자리이며,

이 멤버들을 안고 결과물을 만들고 책임지는 자리이다.


이번 결과를 교훈 삼아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자!

리더쉽 관련 책 5권 이상 읽기

JMeter 적용해보기

iOS Applnum 적용해보기

다른 회사 구경가기

입사 서류 준비하기

'일상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칙의 중요성  (0) 2018.11.29
팀에서 가장 중요하다가 생각하는 것  (0) 2018.11.28
남은 1달 동안 시도해볼 것  (0) 2018.11.28
첫 리더라는 직책을 던져버리며  (0) 2018.11.22
팀의 첫 인원을 뽑을때  (0) 2018.11.22
QA는 왜 필요한가?  (0) 2018.11.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