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rnel driver not installed (rc=-1908)

Make sure the kernel module has been loaded successfully.

where: suplibOsInit what: 3 VERR_VM_DRIVER_NOT_INSTALLED (-1908) - The support driver is not installed. On linux, open returned ENOENT.


VM 실행 시에 다음과 같은 Error가 발생할 수 있다. 그럴 땐 시스템 환경설정 >  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에 진입해서 Oracle 앱 허용을 해줘야 한다.


https://stackoverflow.com/questions/49613092/installation-of-virtual-box-on-mac-os-kernel-driver-not-loaded

'Database > Ora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Error] Kernel driver not installed (rc=-1908)  (0) 2018.11.23
ORA-00604  (0) 2013.03.20
Oracle Server Start & Stop  (0) 2013.02.19
Oracle Table 복구 및 영구 삭제  (0) 2013.02.19

9년 가까운 경력 중에서 처음으로 맡은 리더라는 직책


해당 직책을 맡으면서 항상 고민했던 부분이 좋은 리더란 무엇인가?이다.

내가 생각했던 리더라는 직책은 다음과 같다.

  • 팀원들이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 팀원들의 스킬업을 올려주도록 노력하기
  • 업무상으로 방향을 못잡을 때 가이드를 해주기
  • 팀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할 때, 커뮤니케이션 후 항상 공유해주기

 크게 정리하면 이정도를 목표로 해당 직책을 수행했었던 것 같다.


리더라는 직업을 이제 내려?던져? 놓으며 느낀점은 다음과 같다.

  • 리더는 팀원이었을때와 다르게 행동해야된다. (너무 편하게 대하는 것이 좋은건 아니다. 적당한 선도 필요하다.)

  • 리더가 항상 팀원을 배려하는 것이 좋은건 아니다. (배려를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 내가 A라는 생각을 한다고 팀원들도 A라는 생각을 한다고 생각하지마라. 


결과론적이지만 첫번째 맡은 리더라는 직책은 실패했다고 생각한다.(생각이 아니라 실패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혹시나 다음엔 또 이 직책을 맡게 된다면 같은 실패를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될것이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 했으니, 앞으로도 좋은 리더에 대해 계속 공부하면서 다음을 준비해야겠다. 

'일상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팀에서 가장 중요하다가 생각하는 것  (0) 2018.11.28
남은 1달 동안 시도해볼 것  (0) 2018.11.28
첫 리더라는 직책을 던져버리며  (0) 2018.11.22
팀의 첫 인원을 뽑을때  (0) 2018.11.22
QA는 왜 필요한가?  (0) 2018.11.21
이직 후 2주 차!  (0) 2016.04.28

항상 팀을 만든 후 첫번째 사람을 뽑는건 어려운 일이다.

예를 들어서 QA팀을 만들고, 처음 QA를 뽑을 경우엔 보통 개발자들이 면접을 진행한다.


그러나 개발자의 인식에서 QA는 자신들이 구현한 기능의 버그가 없는지 검증하는 역활의 사람을 뽑는데 포커싱을 한다.

QA로서 제일 의미없는 경력사항이 프로젝트 참여이다.

어찌보면 모든 QA는 테스트를 한다. 주업무이기 때문이다.

그러면 테스트를 잘하는건 면접에서 어떻게 파악할 수 있을까?

솔직히 말하면 쉽지 않다.

사람마다 도메인이 다른데 짧은 면접 시간동안 이를 캐치하기엔 쉽지 않다.

그러면 어떻게 뽑아야할까?

경험상으로 QA로서 필요한 스킬이 어떤게 있을까?

API 검증 능력, SQL 작성 능력, 테스트 자동화, 프로세스 개선 , CI 경험,  코드 작성 및 해석 능력 .....

수많은 능력이 있는데 이를 다 갖춘 사람을 뽑는 건 쉽지 않다. 그렇다고 무한정 기간을 늘려서 기다린다고해도 그런 사람이 지원한다는 보장도 없다.

처음에 눈높이를 엄청 올려서 보다가 면접을 보면서 눈높이를 낮춘 경험이 있다.


그나마 빠른 시간 내에 괜찮은 사람을 뽑기 위해선 회사에서 필요한 스킬이 무엇인지 빨리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 회사에서는 Client 없이 API 테스트이 간혹 필요했으며, 서비스 QA 경험이 갖춘 사람이 필요했다.

그 외에 SQL 조회, CI 관리, 테스트 자동화 등을 진행하지만 이 부분은 들어와서 가르치면서 진행해도 되는 부분 이었다.

이렇게 필요한 스킬을 리스트업하고 그 우선순위를 정한 후 위에서부터 해당 역량을 갖춘 사람을 뽑는 방법으로 접근하는 것이 그나마 빠르게 사람을 뽑을 수 있었던 것 같다.


PS. 그렇다고 아주 빨리 사람을 뽑을 수 있는건 아니다. 뛰어난 능력을 갖춘 인재는 모든 회사에서 필요로 하기 때문에....^^; 

'일상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은 1달 동안 시도해볼 것  (0) 2018.11.28
첫 리더라는 직책을 던져버리며  (0) 2018.11.22
팀의 첫 인원을 뽑을때  (0) 2018.11.22
QA는 왜 필요한가?  (0) 2018.11.21
이직 후 2주 차!  (0) 2016.04.28
이게 언제적 동영상이야~  (0) 2014.07.21

+ Recent posts